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더는 기다릴 수 없는 크리스티 - 25백만 달러의 세잔 정물화를 비롯한 뉴욕 세일을 10월로 옮긴 크리스티 더는 기다릴 수 없는 크리스티 - 25백만 달러의 세잔 정물화를 비롯한 뉴욕 세일을 10월로 옮긴 크리스티 1크리스티가 7월 글로벌 온라인 경매인 에 이어 오는 10월, 근대미술과 동시대미술 부문을 결합한 대형 경매를 개최한다. 이번 경매는 본래 11월에 열리는 해당 부문 경매에 추가적으로 개최되는 것으로, 10월 6일과 7일 동안 록커펠러 센터의 크리스티 지점에서 진행된다. 크리스티 뉴욕의 전후 및 동시대 미술 부문 대표인 알렉스 로터(Alex Rotter)는 10월 경매를 추가개최하는 것에 대해 묻는 질문에 “우리는 올 가을, 구매자와 위탁자들에게 미술품을 사고 팔 기회를 충분히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 시대의 미술품 컬렉터들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미술품을 거래하길 바라며, 구입을 ..
2020년 상반기 7개월 총 거래금액이 25억 달러로 밝혀진 소더비 - 예전에 비해 25퍼센트 하락 2020년 상반기 7개월 총 거래금액이 25억 달러로 밝혀진 소더비 - 예전에 비해 25퍼센트 하락 1 2019년, 미디어 시장의 거물인 파트릭 드라히(Patrick Drahi)가 매입한 국제적인 미술품 경매업체인 소더비는 지난 월요일 다시 문을 열었다. 이들은 올 상반기 7개월(2020년 1월부터 7월까지) 동안 25억 달러(한화 약 2조 9,892억 5,000만 원)의 미술품을 거래한 것으로 밝혔다. 이 중 285백만 달러(한화 약 3,407억 7,450만 원) 이상은 온라인을 통해서만 거래된 금액이며, 575백만 달러(한화 약 6,875억 2,750만 원)는 프라이빗 세일을 통해 얻은 수익금이다. 소더비의 최고경영자인 찰스 F. 스튜어트(Charles F. Stewart)는 팬더믹 상황에서도 고가의..
과장인가, 다가올 미래인가? - 미술과 문화 중심지로서의 명성의 기로에 놓인 베를린 과장인가, 다가올 미래인가? - 미술과 문화 중심지로서의 명성의 기로에 놓인 베를린 1 각종 매체에서 베를린 ‘아트씬'의 명성이 위기에 놓였다고 전하고 있다. 지난 봄, 독일의 일간지 는 베를린을 “쇠퇴하는 미술 대도시(art metropolis in decline)”라고 호명했는가 하면, 미국의 는 베를린 미술계의 현상황을 두고 이들이 “작별을 고했다(said goodbye)”라고 표현하였다. 이와 같은 위기 선언은 명망 있는 3인의 컬렉터, 줄리아 스토쉑(Julia Stoschek), 토마스 올브리히트(Thomas Olbricht), 프레드리히 크리스챤 플릭(Friedlich Christian Flick)이 베를린을 떠나면서 점차 가시화되었다. 미술과 문화의 중심지로서의 베를린의 지위는 이미 올해 초..
전염병의 대유행 상황에서 더 많은 고객을 만나기 위해 뉴욕 사우스햄튼에 분점을 개관한 필립스 옥션 전염병의 대유행 상황에서 더 많은 고객을 만나기 위해 뉴욕 사우스햄튼에 분점을 개관한 필립스 옥션 1 뉴욕의 갤러리와 상업 전시 공간들이 하나둘씩 재개장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더해 몇몇 옥션하우스와 갤러리들은 바이러스의 유행을 피해 도시를 떠난 고객들을 만나기 위해 도시 밖으로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 중 한 예로, 세계적인 옥션 업체인 필립스가 오는 금요일, 뉴욕 사우스햄튼(Southampton)에 분점을 개관하기로 했다. 필립스의 총괄대표인 에드워드 돌먼(Edward Dolman)은 한 인터뷰에서 대유행병이 “산업과 우리의 고객들에 큰 영향을 미친 상황에서 어떻게 하면 비즈니스를 이어갈 수 있을지 많은 고민을 했다"며, “여태껏 맨해튼에서만 다뤄온 미술을 지금 실제로 고객들이 있는 곳으로 가지..
작가의 개인 미술품 컬렉션을 기부금 모금을 위해 소더비에 내놓은 키스 해링 재단 작가의 개인 미술품 컬렉션을 기부금 모금을 위해 소더비에 내놓은 키스 해링 재단 1 장-미셀 바스키아(Jean-Michel Basquiat), 앤디 워홀(Andy Warhol), 로이 리히텐슈타인(Roy Lichtenstein) 등 유명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이 포함된 140여점의 컬렉션은 어느 미술기관이라도 마다하지 않을 보물이지만, 키스 해링 재단에게 이 컬렉션은 오랜 짐으로 여겨져 왔다. 재단의 법률 고문은 지난 몇 년 간, 키스 해링 본인의 작품이 아닌 작품이 포함된 거대한 컬렉션을 소유하고 있는 것은 비영리 기관이자 자선단체로서의 재단의 성격을 위협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해왔다. 재단 측은 2019년, 마침내 소더비와 연락을 취해 작품을 온라인 경매를 통해 판매하기로 결정하였다. 이 옥션의 제목은..
2020년 대륙 국내 춘계 경매: 현대 컨템포러리 미술에 집중된 이목 2020년 대륙 국내 춘계 경매: 현대 컨템포러리 미술에 집중된 이목(2020内地春拍:现当代艺术热点聚焦) 18월, 전국 각지의 약 17개 경매사가 춘계 경매를 개최했다. 2020년 중국 대륙의 춘계 경매 거래 총액 변화 추세를 살펴보면, 현대 및 컨템포러리 미술의 가격이 여전히 부단히 상승하는 중이고, 이를 통해 시장에서 고급 작품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쩌우춘야 등의 작품을 위시한 중고급 경매품은 주기적 변화시기를 맞이했을 때 이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이 매우 강력하기 때문에, 비록 전염병 창궐의 상황이 이들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고 전체적인 경제 상황 또한 매우 불안정하기는 하지만, 경매사들의 수량은 줄이고 품질은 높이는 전략이 컬렉터들의 구매욕에 부합하는 결과를 ..
8.16억 위엔으로 마무리! 시작부터 큰 성과를 거둔 영락 2020 여름 경매 마무리 8.16억 위엔으로 마무리! 시작부터 큰 성과를 거둔 영락 2020 여름 경매 마무리(8.16亿收官!永樂2020夏拍迎开门红) 1“과거는 다가올 미래의 서막이다. What is past is prologue.” 약 400년 전 셰익스피어가 쓴 연극 에 등장한 이 대사는, 지난 8년 동안의 침묵을 깨고 다시 미술시장에 등장한 영락 경매사의 화려한 재등장을 수식하기에도 적합한 말인 것 같다. 영락 경매사는 지난 1년 동안의 철저한 준비를 바탕으로 지난 8월 18일 2020년 하계 경매를 원만히 마무리했다. 이번 경매의 제목은 “전주(前奏)”라고 붙여졌는데, 출품작의 구성이나 컬렉터의 참여도 모두에서 대형 경매사에 뒤지지 않는 결과가 나왔다. 최종적으로 총거래액 816백만 위엔(한화 약 1,397억 1,552만..
미술시장의 포르티시모! 차이나가디언 2020년 춘계 경매 15.89억 위엔으로 원만히 마무리 미술시장의 포르티시모! 차이나가디언 2020년 춘계 경매 15.89억 위엔으로 원만히 마무리 (艺术市场最强音!中国嘉德2020年春拍15.89亿元圆满收官) 1오래간만의 행복, 이 문구는 현재 미술시장의 안부를 묻는 말로서 더할 나위 없이 적절한 표현일 것이다. 반년 동안 완전히 얼어붙었던 소비 심리가 회복되면서, 여전히 우뚝 솟아 있는 중국의 문화재 및 미술품 경매시장의 정해신침(定海神针: 중국 장가계의 황룡동굴 내 가장 긴 종유석을)이 드러났다. 5일 동안의 분투를 거쳐 차이나가디언 2020년 춘계 경매는 원만히 마무리되었고, 총거래액 1,589백만 위엔(한화 약 2,730억 5,376만 원)을 달성해 예상 최저 매출을 훨씬 웃돌았다. 11점 작품의 경매 최고가 신기록이 나왔고, 11개의 특별 전문 경매는..